호남출신 경제총리 나올까..김진표 고사에 '정세균 카드' 급부상

[the300]文대통령 다음주 결단설…이낙연 교체 확실시, 일각에 유임설

김성휘 기자 l 2019.12.12 10:23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2019.12.03.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의 차기총리 낙점이 늦어지는 가운데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총리후보로 급부상했다.

12일 청와대와 여권에 따르면 차기 총리로 정 전 의장이 검증대상에 올랐다. 정 전 의장은 더불어민주당 6선 의원(서울 종로)으로,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냈다. 회사원(쌍용) 출신으로 상무이사까지 오른 뒤 정계 입문했다. 

이처럼 민간과 정부에 걸친 다양한 경험이 강점이다. 총리 지명시 '경제내각' 콘셉트에 부합한다. 호남(전북) 출신인 점은, 내각에 지역균형을 고심해 온 문 대통령 취지에도 맞다. 물론 입법부 수장 출신의 국무총리행은 전례가 없다는 점에서 논쟁적인 면이 있다.

◆다음주 총리인사 유력 

청와대 한 관계자는 12일 이번주중 총리 인사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르면 15일 또는 다음주 발표가 유력하다. 이낙연 국무총리 교체는 확실시되는 만큼, 다음주 총리 인사설이 힘을 얻는다. 문 대통령이 임기반환점을 돈 지난달 초부터 총리교체론이 힘을 얻은지 이미 한 달이 지났다.

정 전 의장은 인사검증동의서를 청와대에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의장 측은 동의서 제출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다. 정 전 의장도 취재진에 "지역구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며 총리 관련 언급을 피했다. 

동의서를 내야 본격적인 인사검증이 진행된다. 이에 정 전 의장이 검증에 동의했으나, 인사권자 결정을 존중해 거취 관련 최대한 입장표명을 아끼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강력히 요청했고, 정 전 의장 결단만 남았다는 전망도 일각에서 나온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4선)이 차기 총리로 유력 거론됐다. 그에 대한 엇갈린 여론 등이 막판 변수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김 의원에 대한 진보진영의 반대 여론은 청와대도 파악, 주시해 왔다. 김 의원의 경제색깔이 지나치게 보수적이어서 총리로 적합하지 않다는 게 반대논리다. 
정세균 한중 고위급 기업인 대화 한국 측 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 고위인사 대화'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럼에도 임명을 하지 못할 정도는 아니라는 평가가 다수였다. 김 의원이 "대통령에게 짐이 될 수 없다"며 주말께 고사했다는 소식에 분위기가 반전됐다. 정세균 전 의장이 새로 부상한 배경이다. 

◆정세균, 경륜·정치력 강점 '호남출신 경제총리' 될까

정 전 의장은 기업의 공채로 입사해 임원에 올랐고 정치 입문 후 장관, 당 원내대표, 당 대표, 국회의장 등을 두루 거친 경륜이 강점이다. 추진력과 조정능력을 두루 갖췄고 인적 교류 폭도 넓어 민주당에 이른바 '정세균계'가 있을 정도다.

직전 국회의장(국가의전서열 2위)을 국무총리(서열 5위)로 발탁하는 것이 이례적이라는 점은 있다. 자칫, 입법부를 행정부 아래에 두느냐는 야당의 반발을 살 수 있다. 야권에선 12일 이 같은 점을 들어 "정세균 총리 부적절" 논평이 나왔다. 

패스트트랙이라는 큰 산을 마주한 국회 상황이 문 대통령의 총리 인선에 변수라는 시각도 있다. 가뜩이나 여야 대치가 가팔라지는 가운데 10일 밤 내년도 예산안이 사실상 자유한국당 없이 가결됐다.

한국당은 이미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도입법안이나 국회의원 선거제 개편에 대한 민주당 안에 반대해 왔다. 과연 지금 본회의 인준까지 필요한 새 국무총리 후보자를 국회에 제안할 타이밍이 맞느냐는 고민을 할 수 있다.

이낙연 총리의 유임 전망도 없지않다. 국회 상황, 인사청문회 과정의 극심한 진통 등을 고려하면 이 총리의 당 복귀가 내년 2~3월께로 늦춰질 것이란 관측이다. 현직 장관들의 총선 차출은 최소화할 것이란 분석도 이와 맞물려 주목된다.

정 전 의장이 총리로 낙점될 경우, 이낙연 총리가 서울 종로구에 총선출마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총리'와 '종로'가 맞트레이드되는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방분권, 지방자치 강화 위한 특례시 지정 지방자치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정세균 11%89건
  • 2 추미애 7%55건
  • 3 이해찬 6%5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