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해 첫 영입 지성호·김은희…키워드는 '인권'·'여성'

[the300]8일 자유한국당 영입인재 환영식…황교안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게 하겠다"

김상준 기자 l 2020.01.08 11:19
탈북자 출신 인권운동가인 지성호 나우 대표(오른쪽)와 체육계 성폭력 실태를 고발한 김은희 전 테니스코치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20년 인재영입인사 환영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이 탈북자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씨(39)와 미투 1호로 알려진 전 테니스 선수 김은희 씨(29)를 8일 영입했다.

지 씨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강조하며 한국당 입당 소회를 밝혔다.

지 씨는 "대한민국 국민은 그 자체로 자유를 선물받고 태어난 것"이라며 "소중한 것은 소중하게 잘 지키고 좋은 건 주변에 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 씨는 2006년 목발을 짚은 채 6000마일을 걸어 탈북했다. 현재는 인권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 씨는 "어린 시절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해 탄 석탄 열차에서 떨어져 팔과 다리가 절단됐다"며 "이후 쓰레기를 주워먹는 '꽃제비'로 영하의 날씨에도 밖에서 잤다"고 회상했다.

지 씨는 입당 결정 배경과 관련 "솔직히 말해 한국당이 인권 문제에 대해 일을 제대로 못한 건 사실"이라며 입을 뗐다. 이어 "인재영입을 맡은 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한국당의 변화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며 "인권센터 등 내가 할 수 있는 실제적인 일들이 (당 내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걸 알았다"고 강조했다.

지 씨에 이어 입당 소감을 밝힌 김 씨는 "스포츠인·여성·아동의 인권을 지켜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씨는 테니스 선수 출신으로 지난 2017년, 초등학생 때 자신을 성폭행했던 테니스 코치를 고발해 징역 10년을 이끌어냈다. 이후 자신과 같은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 선수들을 돕기 위해 노력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 씨는 "아픔과 상처가 채 가시기도 전에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는 스포츠인·여성·아동들을 보면서 최근까지도 그들의 아픔과 상처에 심하게 감정을 이입해 힘든 나날을 보냈다"면서 "때론 신고하는 게 피해자의 피해를 더 가중한다는 걸 알고 그저 멀리서 지켜봐야만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씨는 "그때 염동열 인재영입위원장이 영입을 제안했다"며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김 씨는 "한국당이라 하면 인상부터 쓰던 제가 여기에 서기까지 많은 생각을 했다"며 "제가 가진 생각과 당이 지향하는 바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고 했다.

김 씨는 "하지만 인권문제는 당색이 중요치 않다고 생각했다"며 "중요한 건 의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측과) 많은 대화를 나눴고 그 과정에서 당의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환영식에 참석해 두 영입인재의 소회를 듣고 "새해 벽두부터 귀한 인재들 청년 인재들을 모신 걸 보고 아주 뜻깊게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인재 영입이) 일회성 행사에 그치는 게 아니라 반드시 사회에 변화를 이끌어가는 책임있는 정당의 모습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염동열 한국당 인재영입위원장은 환영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시대를 넘어 새로운 정치를 구현하겠다는 깊은 마음을 담아 영입인사를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웰빙당', '꼰대당'을 과감히 벗어날 수 있는 좀 더 획기적이고 새로운 다으이 체질 개선을 위한 몸부림"이라며 "우리 당의 변화나 체질개선·시대정신·세대교체를 위해서 젊은이들이 하는 역할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염 위원장은 추가 영입 계획에 대해 "일주일에 2번씩 하려고 하는데 일요일과 다음주 월요일을 보고있다"며 "함께하는 분들이 많아 1월·2월은 전부 소진하며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정세균 11%89건
  • 2 추미애 7%55건
  • 3 이해찬 6%5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