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재영입 '9호'…39세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 최지은 박사

[the300]최지은 "다함께 잘사는 건강한 선진국 만들고 싶다"

이지윤 기자 l 2020.01.16 10:00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 최지은 박사/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총선 아홉 번째 영입인재로 세계은행(WB) 선임이코노미스트 최지은(39) 박사를 발표했다. 민주당이 국제문제 전문가를 영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박사는 국제기구에서 활약해온 국제문제 전문가이면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글로벌 경제전문가로서 지금까지 세계 100여개국을 누비며 활동해왔다. 

그는 하버드 케네디스쿨에서 행정학 및 국제개발학 석사 졸업한 이후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국제개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또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지난 2011년 아프리카개발은행(AfDB)에 채용돼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와 북아프리카 지역 국가의 정책 자문을 담당했다. 

당시 최 박사는 아프리카 지역을 뜨겁게 달군 아랍혁명의 주된 원인을 고용 없는 성장과 극심한 경제 불황으로 진단하고 해결방안으로 포용적 성장을 제시해 주목 받았다. 

지난 2013년 세계은행에 영입된 최 박사는 구소련권역으로 분류되는 동유럽 및 중앙아시아 지역의 무역 및 생산성을 담당하는 이코노미스트로 활동했다. 

이를 통해 구소련권역 경제 개방 및 구조조정 정책자문과 키프로스 통일 실무협상 등을 지원하며 풍부한 국제경제 공조 경험을 쌓았다. 

현재 그는 세계은행 중국 담당 선임이코노미스트로 중국재정 근대화 사업 및 제14차 경제개발계획 수립지원 사업을 지휘하고 있다. 

최 박사는 "저 역시 힘든 시절을 보냈다. IMF 외환위기 당시 아버지의 회사 도산으로 가족이 경제적으로 힘들어졌다"며 "집안의 아무런 경제적 도움 없이 '콩글리시'를 구사하는 토종 한국인으로서 미국과 영국에서 학위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저보다 더 힘든 사람을 돌아보고 빈곤문제를 담당하는 국제기구에서 일하는 계기가 됐다"며 "제가 꿈을 찾고 이루는 과정이 청년에게 도움이 된다면 모두 나누고 싶다. 다 함께 잘사는 건강한 선진국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