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베트남 왕언니' 원옥금 영입…"남편나라 아닌 내나라"

[the300](상보)

서진욱 기자 l 2020.02.04 11:08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에 대비한 16번째 인재로 영입한 원옥금 주한 베트남교민회회장. /사진제공=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에 대비한 16번째 인재로 원옥금 주한 베트남교민회회장(사진·44)을 영입했다. 원 회장은 민주당의 다문화 인권 분야의 첫 영입 사례다. '베트남 왕언니'로 불리는 원 회장을 앞세워 다문화 가정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행보다.

민주당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원 회장 영입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원 회장은 "이주민이 더 이상 낯선 이방인이 아닌 당당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함께 살아가는 나라를 싶은 마음으로 정치를 시작한다"며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은 차별과 편견 없는 우리 모두의 힘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원 회장은 15년간 한국 이주 다문화 가정과 이주노동자 권익 증진을 위해 활동한 현장 인권 운동가다. 이주노동자 권익 보호와 이주민들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이주민 정책을 지자체에 제안하는 활동을 펼쳐왔다.

그는 1996년 베트남 국영 건설회사 재직 중 엔지니어로 근무하던 중 한국인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1997년 한국에 입국해 1998년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원 회장은 "이주민을 바라보는 편견에 상처받기도 하고 차별에 화가 나기도 했다"며 "하지만 편견과 차별은 그저 혼자 견뎌야만 하는 개인의 몫이라고 생각하고 묵묵히 살아왔다"고 말했다.

2004년 한국·베트남 다문화가정 인터넷 커뮤니티 운영진 활동 중 문화적 차이로 고민하는 이주 여성들을 상담하면서 본격적으로 이주민 인권 활동가의 길로 들어섰다. 그는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다"며 "내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언제까지 외부인으로 살아갈 수는 없었습니다. 남편의 나라가 아닌 내 나라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원 회장은 2007년 이주 여성 긴급전화상담을 시작으로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 서울외국인노동자센터 이사, 서울시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 인권다양성분과 위원,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장 등을 맡으며 이주민 인권 보장을 위해 노력했다.

2014년엔 재한 베트남 공동체를 결성해 대표로 활동했고, 2017년 20만명 회원을 가진 주한 베트남교민회 회장에 취임했다. 현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다문화 인권 활동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세계인의 날 기념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원 회장은 이주민 체류 문제에 대해 정책적 대안을 내놓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결혼 이주 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외국인 노동자 인권 침해 배경엔 체류 문제가 존재한다"며 "(이에 대한 개선책에 대해) 이주민 당사자와 국민들의 많은 의견과 지혜를 모아서 좋은 방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허가제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선 "외교부, 법무부, 고용노동부, 중기부 등 여러 부처와 연결되는 문제"라며 "부처들이 의견을 모아야 한다. 의견을 모으는 과정에 제가 함께 참여해서 좋은 정책, 입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원 회장은 "베트남 속담에 '조화를 이룬 친구들이 힘을 합치면 바다라도 비울 수 있다'라는 말이 있다"며 "결혼이주여성, 이주노동자, 다문화가정이라는 꼬리표가 없는, 공동체 구성원으로 존중하고 함께하면 새로운 100년은 더 강하고 품격 있는 대한민국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