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러시아통' 이재영 전 대외경제연구원장 영입

[the300]

유효송 기자 l 2020.02.06 10:30

더불어민주당이 6일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18번째 영입인재로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55세)를 발표했다. 민주당의 국제문제 및 대외경제 전문가로는 두 번째 영입 케이스다. 문재인 정부 신(新)북방정책과 발맞춘 인사다. 

이 전 원장은 러시아 모스크바국립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러시아통이다. 아울러 유라시아지역 경제분야에선 국내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1990년 국내 최초 소련과학원 극동연구소 교환연구원으로 선정됐다. 러시아판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발다이 클럽 아카데미(Valdai Club Academy)’ 국내 최초 정회원이다. 또 카자흐스탄 대통령포럼 아스타나클럽(Astana Club) 전문가 멤버로 활약했다.

이 전 원장은 경남 양산 출생으로 한양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러시아 모스크바국립대학교 경제학부 박사를 취득했다. 200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입사 이래 줄곧 구(舊)소련권역으로 분류되는 유라시아지역 경제통상 현안과 경제협력 방안을 연구해왔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민간위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자문관, 남북정상회담 전문가 자문단, 국가안보실 및 국가정보원 정책자문위원을 맡아 국내 유라시아통상전략 수립에 참여해 왔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동북아플러스 책임공동체 로드맵 구상과 기획에 참여했다 2018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원장에 취임한 후 국가 주요 대외경제정책을 실현하는 일을 도맡았다. 

이 전 원장은 이날 입당식에서 “앞으로 대외경제 환경이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이는데, 선제적·종합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쌓아 온 연구경험과 풍부한 네트워크를 발휘해 대한민국을 글로벌 경제리더로 만드는 일에 헌신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