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싱크탱크'라서 고발?…'내일'과 인연 맺은 장하성·김상조

[the300]

정현수 기자 l 2020.02.14 13:24
2013년 5월 22일 당시 안철수 무소속 의원(사진 제일 왼쪽)이 서울 마포구 서교동 창비 서교빌딩에서 싱크탱크 성격의 정책네트워크 '내일' 창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는 '내일'의 이사장을 맡은 최장집 명예교수(왼쪽 두번째)와 소장을 맡은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왼쪽 세번째)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교수는 싱크탱크 '내일' 출신이다. '내일'은 과거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였다. 

민주당은 임 교수가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칼럼을 쓴 것으로 판단하고 고발했다. 여론이 나빠지자 고발을 취소했지만 과도한 '꼬리표' 달기라는 비판도 나온다.

'내일'은 2013년 6월 9일 정식 설립했다. 당시 안철수 무소속 의원은 '내일'의 역할을 두고 "정치, 경제, 사회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의견을 모으는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내일'은 이후 안철수의 싱크탱크로 불렸다.

'내일'의 초대 소장은 주중 한국대사를 맡고 있는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다. 장 대사는 안철수 대선캠프의 국민정책본부장을 맡은 인연으로 '내일'의 초대 소장을 지냈다. 그러다가 문재인 정부의 초대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았다.

'내일'은 2013년 6월 19일 창립 기념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심포지엄에서도 문재인 정부 인사들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김상조 한성대 교수는 '진보적 경제 질서 모색'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김상조 당시 교수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현재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고 있다.

'내일'의 심포지엄 발표자 중에는 김연명 현 청와대 사회수석의 이름도 있다. 김 수석은 당시 중앙대 교수 자격으로 '한국 사회복지의 현 단계와 보편주의 복지국가의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내일' 실행위원 출신인 임 교수의 정치적 목적을 의심하며 고발까지 진행했는데, 당시 '내일'과 인연을 맺었던 인물들은 현 정부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내일' 실행위원의 역할도 제한적이었다. '내일'이 실행위원을 인선한 건 설립 후 5개월 뒤인 2013년 11월 10일이다. 당시 전국 12개 광역단위에서 466명의 실행위원을 인선했다. 임 교수는 466명 중 1명일 뿐이었다.

당시 현대사기록연구원 상임이사를 맡고 있던 임 교수는 경기도 실행위원 72명 중 1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내일' 측은 실행위원의 역할을 '민생문제 해결을 위한 소통의 창구'로 규정했다.

한편 임 교수는 한 신문에 "민주당만 빼고 찍자"는 내용의 칼럼을 게재했다. 민주당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봤다. 임 교수는 본인의 페이스북에 "특정 후보의 당락이 아닌 특정 정당을 대상으로 하는 선거법 위반은 성립할 수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