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우한 교민 수용, 아산·진천에 양해 못구한것 죄송”

[the300]

민승기 기자 l 2020.01.30 10:57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관련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3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입국하는 교민의 격리수용에 반대하는 교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김 차관은 30일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현안보고에서 “보건당국이 격리수용 시설을 최종적으로 발표하기 전에 언론에서 공개돼 아산과 진천 지역 주민들에게 혼란과 불안감을 줬다”며 “미리 양해를 구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다만 “하루라도 빨리 데리고 와야되는 상황에서 사전에 지역주민과 지자체의 양해을 구하는 것은 한계가 있었다”며 “(아산·진천 등) 지역주민들과 지자체에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더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귀국하는 720여명의 한국인의 임시생활시설로 충남 아산시의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군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곳을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당초 수용 예정지로 알려졌던 천안에서 갑작스럽게 바뀌자 해당 지역 주민들은 “천안 반발로 아산, 진천에 교민을 수용하겠다는 것이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차관은 지난 29일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집회 현장을 찾았다가 물병을 맞고 머리채를 잡히는 등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