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탈출 러시' 노출 꺼리나…우한 전세기 안뜨는 이유는

[the300]

김평화 기자 l 2020.01.30 11:10
30일 중국 우한으로 우리 교민을 태우러 가려던 전세기 운항 일정이 지연됐다. 비행기 대수와 운행 시간 등 세부내용에서 양국 간 의견차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30일 오전 10시와 정오, 차례로 김포공항을 출발할 예정이던 우한행 우리측 전세기(대한항공)의 발이 한국에서부터 묶였다. 정부는 이날 대한항공 전세기 두 대를 띄울 예정이었지만 중국측 상황이 변하면서 일단 '대기모드'다. 

이에 따라 첫 전세기가 이날 오후 7시에 김포공항으로 도착한다는 '플랜A'는 무산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밤 전세기가 우한을 향해 출발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중국 우한 거주 한국 교민 수송을 위한 전세기 운항 일정이 지연된 가운데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대한항공 승무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중국 정부의 비행허가가 변경됐지만 자세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우리 당국은 중국당국과 협의가 필요하다고만 이유를 설명한다. 정부 안팎에선 중국측이 낮시간에 교민들을 태우는 모습을 공개하는 걸 꺼려한다는 등의 분석이 나온다. 

이에 전세기를 2대에서 1대로 줄이는 내용도 중국과 협의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2대에 나눠 태우려 했던 인원을 1대에 모두 태우는 방법이다. 

이르면 이날 밤 늦게라도 교민들을 실은 첫 전세기가 김포공항에 도착할 경우, 발열 검사 등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한 뒤 교민들은 격리 시설로 향할 예정이다.

앞서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겨 주우한 총영사관에서 탑승 예정이던 우리 국민들에게 긴급 공지했다"며 "외교부는 변경된 스케줄에 따라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