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의원, 미래통합당 합류…안양 동안갑에 출마

[the300]

박종진 기자 l 2020.02.24 10:01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임재훈 의원이 지난해 10월 광주 전남대 본관에서 열린 교육위 국감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15/뉴스1


바른미래당을 떠난 임재훈 의원이 미래통합당에 합류한다. 

임 의원은 24일 머니투데이 더(the)300에 "전날 밤 결단했다"며 "오늘 통합당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총선 승리를 통한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취지에 적극 공감해 최대한 힘을 합치겠다는 취지다. 

임 의원은 이날 오전 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자리에서 열린 입당 환영식에 참석했다. 

임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으로서 18일 바른미래당 의원 총회에서 '셀프 제명' 형식으로 당을 떠났다. 비례대표 의원은 자진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기 때문이다.

손학규 대표 체제에서 더 이상 정상적 당 활동을 할 수 없다며 당시 임 의원과 함께 셀프 제명을 결의한 비례대표 의원은 9명이다. 이중 김중로 의원과 이동섭 의원이 이미 통합당에 들어왔다. 김 의원과 이 의원은 과거 안철수계로 분류됐다.

임 의원은 바른미래당 당권파였다. 새정치국민회의 당직자 출신으로 2016년 국민의당 창당 당시 사무부총장으로 일했다.

2018년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서울대로 옮기면서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 자리가 공석이 됐고 임 의원이 이를 승계했다.

임 의원은 바른미래당 내분 사태 과정에서 사무총장을 맡아 손 대표를 계속 보좌하며 당의 살림을 챙겼다. 그러나 손 대표가 당내 퇴진 요구에 번번이 전제조건을 달며 버티자 당을 떠날 결심을 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고향인 안양에서 동안구갑 선거구로 출마할 계획이다.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지역구다. 안양 동안구을에는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가 단수 공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