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영입인재' 최지은 부산 북강서을 출마…"승리 향해 나아간다"

[the300]

이지윤 기자 l 2020.02.27 16:43
민주당 영입인재 9호 글로벌 이코노미스트 최지은 박사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1.16./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영입인재인 세계은행 선임 이코노미스트 최지은 박사가 27일 "저는 오늘 지난 7년 동안 재직했던 세계은행에 사직서를 보냈다. 더 이상 퇴로는 없다. 돌아갈 다리를 붙 태우고 앞만 보고 승리를 향해 나가겠다"며 부산 북강서을 출마를 선언했다. 

최 박사는 이날 선언문을 통해 "정치신인으로 이 지역의 비전, 지역주민의 살림을 잘 챙길 수 있는지, 제가 잘 대변할 수 있는지 밤잠을 설치며 고민했다'며 "마침내 오랜 심사숙고의 기간을 마치고 부산 북강서을 출마 결심을 하게 됐다"고 이같이 밝혔다.

최 박사는 "입당 후 제 의사와 관계 없이 비례대표와 여러 지역구 후보설이 나왔고 북강서을 공천설이 유력하게 부상했다. 후담이지만 북강서을 지역 분들이 '최지은을 보내달라' 민주당에 간청을 하셔서 벌어진 일이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말을 듣고 설렘과 두려움이 함께 했다. 부족한 저를 요청해주신 고향 부산 분들께 감사했고, 나고 자란 부산에서 정치적 소신을 펼칠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렜다"며 "동시에 '노무현 정신'이 서려 있는 북강서을 지역을 저 같은 정치신인이 감당할 수 있을까 걱정이 교차됐다"고 말했다.

그는 출마를 고민하며 부산을 돌아본 일화도 전했다. 최 박사는 "가덕도 신항만에 쌓여있는 컨테이너를 보며  왜 지역에서 저를 콕 찍어서 보내달라고 하셨는지 짐작이 됐다"며 "국제공항과 항만을 갖춘 세계에서도 몇 안 되는 좋은 조건을 갖춘 이 지역이 동북아 물류 중심지가 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구나, 국제경제 전문성이 이 비전을 완성하는 데 도움이 되겠구나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게 뛰어 올랐다"고 했다.

이어 최 박사는 "집권여당의 힘을 등에 업고 세계를 누비며 갈고 닦은 국제경제 전문가의 능력을 십분 발휘해 북구, 강서구를 더 나아가 부산을 세계로 나아가는 대한민국의 관문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최 박사는 부산 출신으로 서강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국제경제학 석사,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국제개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세계은행에서 중국 담당 선임 이코노미스트로 근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