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도산 없다’...당정청 “기업 돕는 게 민생 돕는 것”

[the300]정부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기업 고용유지지원도

이해진 기자, 김하늬 기자 l 2020.03.25 09:4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왼쪽)과 이인영 총괄본부장이/사진=뉴스1

당정청이 코로나19 경제 여파로 위기에 처한 기업을 적극 지원한다. '기업을 돕는 것이 민생을 돕는 것'이란 판단에서다. 기업에 대한 100조원 긴급구호자금 투입 등 과감한 지원책을 시행할 방침이다.

당정청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제4차 코로나19 대응 당정회의’를 열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위원장, 이인영 국난극복총괄본부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등이 참석했다. 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책과 국회 차원의 후방지원을 논의됐다.

이 위원장은 “어제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는 ‘기업구호 긴급자금’으로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지난주 1차 회의가 결정한 50조원에서 두 배로 커졌고 지원대상도 소상공인, 자영업자 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견기업도 포함키로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기업들을 살리기 위해 100조 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수출입·해외진출 기업에 총 20조원 긴급 금융지원하기로 했다. 11조3000억원 규모 대출 만기를 최대 1년 연장해준다. 중소·중견기업만 대상이었던 대출 상품을 2조원 규모로 대기업에도 지원한다.

이 위원장은 “세계적 경제위기로 우리 기업들도 그만큼 어렵다는 현실인식과 이른바 ‘코로나 도산’은 없도록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며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이 나빠지고 고용이 나빠지면 민생이 휘청거린다. 기업을 돕겠다는 것은 결국 민생은 돕겠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는 오늘 한걸음 더 나아가 고용유지원금 확대계획을 발표한다”며 “민생을 돕기 위해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조치도 곧 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단체와 금융기관 등에 신속한 실행을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대통령께서는 새로 결정된 조치들이 4월부터 바로 시행되도록 지시하셨다”며 “정부와 지자체, 금융기관을 포함한 관련기관들은 신속한 실행을 막는 모든 요소들을 과감히 제거해 주시기 바란다. 그리고 가능한 조치는 지금부터라도 시행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협력사들과 210억 규모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한 기업 사례를 언급하며 “기업들의 그런 고용유지 및 자구노력에는 정부의 지원과 보상도 따라야 할 것”이라며 “반대로 위기를 틈타 부당하게 인원을 줄이는 기업에 대해서는 정부도 단호하게 대처해야겠지만 국민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당부했다.

이인영 총괄본부장은 정부의 기업지원 대책을 국회차원에서 후방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괄본부장은 “대통령께서 발표한 기업 지원 및 증시 안정 대책은 절박한 기업에게는 오아시스가 되고 흔들리던 증시에는 안전 신호가 됐지만, 우리 경제는 앞으로도 많은 위기와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괄본부장은 “이에 대비하기 위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과 노동자들의 고용 안정망을 긴급하게 강화해야 한다”며 “당은 정부가 놓치지 쉬운 현장의 고민과 목소리를 전달하고 모든 경제적 수단이 적기에 활용될 수 있도록 국회가 법과 제도를 통해 후방 지원을 완벽하게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