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거리두기 강화"…찬성 62.5%, 반대 34.4%

[the300]

이정혁 기자 l 2021.02.22 08:55


국민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COVID-19) 재확산 추세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다시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2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 19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거리두기 강화 조치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62.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4.4%, '잘 모르겠다'는 3.0%였다.

대부분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강화에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대구·경북의 경우 찬성 49.4%, 반대 41.9%로 팽팽하게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응답이 다르게 나타났다. 중도성향자(찬성 66.6% vs 반대 32.3%)와 진보성향자(65.8% vs 30.2%)에서는'찬성한다'라는 응답이 60%대로 집계된 반면, 보수성향자에 서는 '찬성' 47.5% vs '반대' 49.6%로 찬반이 대등하게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찬성 78.9% vs 반대20.0%)과 무당층(69.2% vs 25.1%)에서는 '찬성'이 우세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내 절반 정도인 53.6%는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직업별로는 자영업에서만 반대(51.2%)가 찬성(46.0%)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4.4%포인트, 신뢰수준은 95%다.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ARS(자동응답) 방식(무선 80%, 유선 20%)으로 진행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