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셀프 절세 공약…나경원·주호영 등 종부세 대상"

[the300]

김지영 l 2021.11.25 18:55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재검토 공약을 내놓아 논란이 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셀프 절세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는 25일 공직자 재산공시를 통해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과 캠프 주요 인사들이 소위 상위 2%에 해당하는 종부세 부과 대상자에 포함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민의힘 국토위 소속 김은혜 의원과 주호영 전 원내대표, 나경원 전 의원 등이 보유한 부동산을 분석한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는 김 의원이 올해 기준 공시가격 158억여원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빌딩과 배우자 명의로 강남구 논현동에 소재한 공시가격 10억8000여만원의 빌라를 보유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바탕으로 "상업용 빌딩의 경우 근린생활시설로 공시지가 80억원까지 종부세 공제가 가능하나 김 의원이 보유 중인 빌딩은 그 한도를 초과해 빌딩에 대한 종부세만 3300만원 정도 부과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캠프 상임선대위원장직을 맡은 주 전 원내대표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갖고 있는 강남구 반포 주공아파트에 대해서는 "동일평수 아파트가 지난 10월 실거래가 65억원에 거래된 바 있다. 올해 약 2100만원 이상의 종부세를 납부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추정했다.

윤 후보가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온 나 전 의원에 대해서는 "2020년 기준으로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아파트를 부부 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아파트의 동일평수가 지난 달 45억원에 거래됐다"며 "이 뿐 아니라 서울 중구 신당동에 위치한 현 시가 35억 상당의 빌라도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외에도 임야, 근린생활시설, 상가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 전 의원이 올해 내야 할 종부세액은 3500만원을 상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후보 선대위 현안대응TF팀 김병기 단장은 "결국 국민의힘의 대선공약은 자신들의 부동산 특권을 더욱 공고히 하고자 '셀프 절세 공약'을 내세운 것에 불과하다"면서 "국민 절대다수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공(空)약이며 윤 후보 스스로가 혜택을 볼 것임이 예상되는 정책을 공약으로 삼는 것은 이해충돌의 소지마저 있어 보인다"고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