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필요시 화물연대 만남 고려...여부는 미정"

[the300]

이정혁 l 2022.11.25 10:30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필요시 만나는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원대회의에서 그 얘기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화물연대와 만남 여부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전날 이태원 핼러윈 참사 국정조사 관련 의원총회에서 친윤계 의원들이 불참하거나 반대표를 던진 것에 대해서는 "언론이 쓸데없는 것으로 편가르기를 한다"고 불편한 기색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시기에 국정조사가 맞지 않다는 소신 가진 의원들은 반대표를 던진 것"이라면서 "실제 제 생각도 그 쪽(반대)에 가까웠다"고 했다.

이어 "(야당이) 일방적으로 국정조사 를 처리해서 한다는 것을 저지하려고 고육지책으로 합의했다"며 "이 방법이 좋아서 합의했겠느냐"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실과 소통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잘 소통하고 있다"며 "미주알 고주알 묻지 말라"고 우회적으로 불쾌감을 표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