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장관 6명 교체…與 "개혁완수 의지" vs 野 "도주 개각"

[the300]

안재용 l 2023.12.04 17:35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제5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1.28

윤석열 대통령이 6명의 장관을 교체하는 집권 2기 개각을 단행한 것과 관련 여야의 평가가 엇갈렸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국정 성과와 개혁 완수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라고 높이 평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출마자들의 자리를 채우는 '도주 개각'"이라고 혹평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오직 국민과 민생을 위해 일하는 정부로 국정 성과와 개혁 완수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개각에 반영됐다"며 "국정운영의 새로운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6개 부처 장관 인사를 실시했다. 해당 장관 인사는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최상목 경제수석 △국가보훈부 장관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원장 △국토교통부 장관에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 △해양수산부 장관에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오영주 외교부 2차관 등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장관 후보자 모두 전문성과 능력을 최우선으로 고려됐으며 국정과제와 개혁의 완수를 위한 최적의 적임자들"이라며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신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국민의 눈높이에서 자질과 능력 등을 꼼꼼히 검증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와 발목잡기 청문회를 지향하고 국정운영의 공백이 없도록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총선에 출마하는 기존 장관들의 자리를 채우기 위한 개각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개각은 총선 출마자들이 도망친 자리를 채우는 '도주 개각'"이라며 "추경호 경제부총리, 원희룡 국토부 장관 등 국정 실패 책임자들에게 면죄부를 준 개각이다. 경질해야 마땅한 사람들을 자기 친위대로 총선에 보내겠다고 판을 깔아준 것 아닌가"라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쇄신 요구를 거부하고 정부의 불통과 독주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불통 개각', 반성하겠다는 윤 대통령 말에 기대를 걸었던 국민에게 찬물을 끼얹은 '찬물 개각'"이라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최상목 경제수석을 경제부총리에 중용해 경제정책 전반을 맡기겠다니, 사람이 그렇게 없는가"라며 "외교부 관료 출신을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발탁하고 경영학과 교수를 보훈부 장관으로 등용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국회를 자신의 아바타로 채우는 것이 더 중요한가"라며 "말로만 변화를 운운하며 쇄신을 거부하는 윤 대통령의 양두구육 개각을 국민은 준엄하게 심판할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