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숙 "온통 '나혼자 산다'...가정파괴물 너무 많아…편성 바꿔야"

[the300]

안재용 l 2023.12.05 11:12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3.10.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온통 '나혼자 산다', 불륜·사생아·가정파괴 드라마가 너무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며 "방송사 프로그램 편성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회 인구위기특별위원회 소속 서 의원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출산률 하락과 관련 "따뜻하고 훈훈한 가족 드라마를 많이 개발해서 사회 분위기 조성에 방송사도 기여해주길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지난달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합계출산율이 3분기 기준 0.7명으로 나타났다. 3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로 4분기 연말로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혼인도 (전년대비) 7000명이나 줄었다"며 "혼인율이 줄어드는 것도 문제지만 출산을 기피하는 사회 풍조가 우리 사회에 만연돼 있는 게 더 큰 문제"라고 했다.

서 의원은 "지난해 10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실시한 저출산 인식조사에 따르면 만 49세 이하 출산 가능 연령에게 자녀 계획이 있냐고 물었는데 49%가 없다고 답했다. 두 명 중 한 명은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결혼과 출산에 대한 파격적인 정책이 뒤따르지 않는 한 지금의 초저출산 상황을 타개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