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전략사 찾은 신원식 "적 심장·머리 치명타격 역할"

[the300]

김지훈 l 2023.12.08 17:01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8일 육군미사일전략사령부를 방문해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신원식 국방부 장관이 8일 육군미사일전략사령부를 방문해 "적의 도발 유형은 다양하겠지만, 여러분의 역할은 오직 적의 심장과 머리를 치명적으로 타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신 장관이 이날 육군미사일전략사를 방문해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대남·대미 타격을 위한 정찰능력을 확보할 목적에서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한 가운데 신 장관도 대북 억지력을 드러낼 목적으로 미사일전력 핵심 부대를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신 장관은 육군미사일전략사에서 "임무 하달시 세계 최고 수준의 장사정·초정밀·고위력 미사일을 즉각 운용할 수 있는 태세를 상시 유지하고 적 도발에 대해서는'즉·강·끝(즉시·강력히·끝까지)' 원칙으로 단호하게 응징하라"고 당부했다.

신 장관은 육군미사일전략사에 대해 "진정한 평화는 압도적이고 강력한 힘과, 언제라도 그러한 힘을 사용할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에 의해서 구축된다"며, "미사일전략사는 '한국형3축체계'의 핵심부대이자 적을 압도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을 지닌 전략부대"라고 했다.

신 장관은 육군미사일 전략사 지휘부에 "대비태세 유지를 위해 장병들의 정신전력을 강화해달라. 아무리 좋은 무기체계를 갖췄어도 이를 운용하는 장병의 정신력이 해이하다면 무용지물"이라며 "즉각적이고 정확한 사격이 가능하도록 반복숙달을 통해 무기체계 운용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