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한국, 가장 위해로운 제1적대국…임전태세 유지해야"

[the300]

민동훈 l 2024.02.09 15:29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건군절(인민군 창건) 76돌인 지난 8일 딸 '주애'와 국방성을 축하방문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이달 8일 '건군절'(인민군 창건) 76돌을 맞아 딸 김주애와 국방성을 방문했다.

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이날 김 총비서의 방문엔 당 중앙위원회 비서들과 국방성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강순남 국방상과 정경택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인민군 총참모장이 김 총비서를 맞이했다.

김 위원장은 국방성 연설을 통해 "얼마전 우리 당과 정부가 우리 민족의 분단사와 대결사를 총화짓고 한국 괴뢰 족속들을 우리의 전정에 가장 위해로운 제1의 적대 국가, 불변의 주적으로 규정하고 유사시 그것들의 영토를 점령, 평정하는 것을 국시로 결정한 것은 우리 국가의 영원한 안전과 장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천만 지당한 조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동족이라는 수사적 표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화국 정권의 붕괴를 꾀하고 흡수통일을 꿈꾸는 한국 괴뢰들과의 형식상의 대화나 협력 따위에 힘써야 했던 비현실적인 질곡을 주동적으로 털어버렸다"고 했다.

아울러 "명명백백한 적대국으로 규제한 데 기초하여 까딱하면 언제든 치고 괴멸시킬 수 있는 합법성을 가지고 더 강력한 군사력을 키우고 초강경대응태세를 유지하면서 주변환경을 우리의 국익에 맞게 더욱 철저히 다스려나갈수 있게 됐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딸 주애와 함께 이날 건군절 76주년을 기념하는 경축연회에도 참석했다. 연회에는 강순남 국방상, 정경택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과 대연합부대(군단급 부대)장 등 군 주요 지휘관들도 함께했다. 또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조용원·리일환·박정천·조춘룡·전현철·박태성도 자리했다.

연회에서는 박정철 당비서가 연설했다. 그는 "당의 명령지시에 절대복종하는 군대만이 승리할수 있다는 역사의 철리를 군건설의 근본명줄로, 군존재의 제일명분으로 간직할 때만이 조국과 인민을 위하는 창군의 이념과 정신에 영원히 충실할수 있다"고 강조했다.

건군절은 북한에서 군대 창설을 기념하는 날이다. 현재 2월8일로 지정돼 있다. 북한은 2018년 인민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건군절을 기존 4월 25일에서 2월 8일로 변경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