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겨냥 '다케시마의 날' 행사 연 일본에 엄중 항의…주한공사 초치

[the300]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강력 항의, 행사 즉각폐지 촉구"

김인한 l 2024.02.22 16:07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22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일본 시마네현이 호소하고 있는 '다케시마의 날(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행사에 중앙정부 고위급 인사가 참석한 데 대해 강력 항의했다. / 사진=뉴스1


정부가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주최한 소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와 관련해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招致)해 엄중 항의했다. 초치는 외교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주는 사안에 대해 상대국의 대사 등 사절을 청사로 불러 항의하는 것을 말한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로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들여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강력 항의했다. 김상훈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대리(심의관)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아태국장을 대신해 항의성 메시지를 전달했다.

외교부는 "시마네현이 소위 '독도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여기에 중앙정부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 항의했다"며 "관련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면서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조태열 외교부 장관도 지난 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만난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에게 관련 행사에 대해 항의했다.

시마네현은 이날 오후 마쓰에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주장을 호소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다. 올해 관련 행사에는 약 500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 이전이었던 2019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까지 코로나19 여파로 행사를 축소 개최한 바 있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구역에 편입하는 고시(告示)를 내고 100년이 되던 2005년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 2차 내각 발족 직후인 2013년부터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파견해 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 규모가 작년 대비 커진 것인지' 묻는 말에 "올해 일본 내각부에서 차관급인 정무관이 참석했고 과거에 비해 규모나 비중이 특별히 커지진 않은 것으로 파악한다"고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