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노웅래, 당대표실 앞 단식농성…"전략지역 지정 철회해야"

[the300]

차현아 l 2024.02.22 18:39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긴급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을 4·10 총선에서 공천배제 하기로 결정했다.2024.02.22.

서울 마포갑을 지역구로 둔 4선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전략공관위)의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에 반발하며 22일부터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노 의원은 당이 결정을 철회하고 시스템공천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하면 단식을 멈추겠다는 입장이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당대표실 앞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그는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오늘 공천관리위원장(공관위원장)의 마포갑 등 전략지역 지정 발표는 당헌당규를 정면으로 위배한 밀실결정에 의한 불법발표"라고 했다.

이어 "전략지역으로 지정하는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려면 적어도 공관위 의결을 거쳐 전략공관위로 이관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그리고 전략공관위는 사고지역, 현역 의원 불출마 등 당규에서 정한 요건에 따라 3분의2 이상의 의결로 전략지역 결정을 할 수 있다"며 "하지만 확인결과, 공관위원들은 오늘 공관위원장의 발표에 대해 어떠한 논의에도 참여하지 못했고, 통보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한 "밀실에서 위법하게 결정한 것이므로, 원천 무효의 밀실결정, 불법 발표"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최후의 수단인 단식농성에 나서는 것"이라고도 했다.

노 의원은 "당이 윤석열 검사독재에 지는 선거로 가는 것을 막기 위해, 또 다른 불공정 공천의 희생자를 막기 위해서 단식에 돌입한다"며 "4선 의원으로 활동한 책임 있는 사람으로서, 당의 지는 선거로 가는 공천이 뻔히 보이는데 이를 그냥 지켜볼수만은 없다"고 했다.

노 의원은 단식 중단 조건으로 △전략지역 지정발표를 철회할 것 △전략공천 대상은 당규에서 열거한 기준과 사례에 준하는 범위로 제한할 것을 약속할 것 △특별당규·시스템공천 준수를 약속할 것 △공관위 독립성 보장·지도부 불개입 준수를 약속할 것 등을 내걸었다.

한편 임혁백 민주당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략선거구 지정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지역에 대해 전략 선거구 지정 요청을 할 것을 의결했다"며 "서울 마포갑, 서울 동작을, 경기 의정부시을, 경기 광명을, 충남 홍성군예산군 등 총 5곳"이라고 밝혔다. 노 의원 지역구가 전략 선거구로 지정됨에 따라 노 의원은 탈락이 확정됐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