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이재명' 노렸나...임종석, 하룻밤새 '탈당' 접은 이유는

[the300]

오문영 l 2024.03.04 17:12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의 결정 관련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4.02.28. suncho21@newsis.com /사진=조성봉

공천 배제에 대한 반발로 더불어민주당 탈당 가능성이 제기됐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4일 당 잔류를 택했다. 4·10 총선 국면에서 제3지대 신당의 파급력이 크지 않을 것이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 이 대표를 대신할 이른바 '포스트 이재명'이 부재한 가운데 '친문계'(친문재인계)를 대표하는 임 전 실장이 차기 전당대회에서 당권에 도전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해석도 있다.

민주당을 탈당했거나 탈당을 시사했던 홍영표 의원 등 친문(친문재인)·비명(비이재명) 인사들은 임 전 실장의 잔류에도 일단 제 갈 길을 가는 분위기다. 이른바 '민주연대'(가칭)란 결사체를 조직한 뒤 새로운미래에 합류할 가능성에도 여전히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임 전 실장의 이탈에 따른 일부 차질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잔류 선택한 임종석…"밤 사이 입장 바뀐 듯"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당의 결정을 수용합니다"라고 썼다. 이 한 문장뿐이었고 휴대전화 등은 꺼둔 채 다른 설명을 보태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임 전 실장 측 관계자는 "당이 납득하기 어려운 통보를 한 것에 대해 여러 대응 방안을 두고 고심한 결과"라며 "이런 아쉬운 상황에서 무엇을 할지 결정하기까지는 시일이 좀 걸릴 것"이라고 했다.

다만 임 전 실장이 향후 거취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을 두고 '탈당 가능성은 여전하다'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당에 잔류하겠다는 뜻"이라고 선을 그었다.

임 전 실장은 탈당과 잔류를 두고 전날 밤까지 고민을 거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일 서울 중·성동갑 공천 배제가 확정되자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밝히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낸 바 있다. 같은 날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와 회동한 사실이 알려지며 탈당 및 제3지대로의 합류가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새로운미래에 민주당 탈당을 약속했다는 말도 나왔다. 이석현 새로운미래 고문은 4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어제 저녁 7시에 이낙연 대표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한테 전화했을 때도 탈당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밤사이에 입장이 바뀐 것 같다. 기대를 많이 했지만, 결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4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지역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사진 왼쪽부터 정남준 광주시당위원장, 신정현 책임위원, 이낙연 대표,김종민 공동대표, 양소영 책임위원. 2024.3.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정치 생명 고려한 선택"…당권 탈환 시나리오?


임 전 실장의 선택에는 새로운미래 등 제3지대에 대한 저조한 지지율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한 민주당 의원은 "제3지대로 가서 당선되지 못하면 정치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는 점을 가장 먼저 고려하지 않았겠나"라며 "임 전 실장이 갖는 상징성과 스피커 역할도 탈당하는 순간 자리싸움이나 배지 욕심으로 퇴색될 것"이라고 했다.

총선 이후의 역할을 염두에 둔 행보란 해석도 나온다. 공천 과정에서 친문 세력의 구심점으로 부상한 만큼, 당내 입지를 다지며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노릴 것이란 얘기이다. 특히 총선에서 민주당이 저조한 성적표를 거두거나, 임 전 실장이 공천 배제된 서울 중·성동갑 지역에서 국민의힘에 패배하는 경우 친문으로의 체제 전환 여지가 커질 수 있다고 분석한다.

비명계 주축인 설훈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 내에서도 민주당을 바로잡을 세력이 있어야 한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설 의원은 경선에 반영되는 현역의원 하위 10% 통보받은 뒤 민주당을 탈당, 새로운미래와의 연대를 준비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도 "총선에서 민주당이 패배하는 경우 이재명 대표 책임론이 불거질 수 있다"며 "임 전 실장이 책임이 분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총선에서 어떤 역할도 맡지 않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고 했다.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3.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林 선택' 추켜세운 이재명…"비명연대 타격 불가피"


임 전 실장의 잔류로 이른바 '민주연대'에 대한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연대는 공천에서 낙마한 비명계 의원들이 주도하고 있는 일종의 중간 단계 결사체다. 설 의원과 홍영표 의원 등은 민주연대를 일단 구성한 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끄는 새로운미래 등과 통합하는 방식의 세력 결집을 구상하고 있다.

민주연대를 추진 중인 인사들은 이날 임 전 실장의 잔류 소식에도 새로운미래와의 연대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 홍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민주연대 구성에 대해 "오늘 내일 사이에 아마 최종 결론이 날 것"이라며 "시간이 물리적으로 없어서 그 조건 속에서도 힘을 다 합할 수 있는 이런 것을 저희가 모색하려고 한다. 그래서 새로운미래와도 당연히 저는 이야기할 계획"이라고 했다.

설 의원도 "민주당 밖에서 새로 만드는 작업을 하고 선거가 끝나고 난 뒤에 다 뭉쳐서 진정한 의미의 민주당을 새롭게 건설해내는 작업이 우리가 지금 생각하고 있는 내용"이라고 했다. 다만 '임 전 실장이 움직이지 않으면 민주연대 구성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물음에 "마음들이 굉장히 심란해서 조금만 자극해도 번복하고 번복하는 상황이 됐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재명 대표와 지도부는 임 전 실장의 당 잔류 결정을 추켜세우며 단합을 강조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임 전 실장이)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해 주신 것에 매우 고맙다"며 "모두가 힘을 합쳐갈 수 있도록 당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이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이후 취재진에 임 전 실장의 결단에 대해 긍정적인 지도부의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임 전 실장이 당의 결정을 수용한 것에 대해서 높이 평가하는 발언들이 있었다"고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