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의대 증원 혜택, 대구 등 지방서 누리게 할 것"

[the300]

안채원 l 2024.03.04 14:22
[대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 주제로 열린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3.04.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를 비롯한 지방에서 의사 정원 증원의 혜택을 더 확실하게 누리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의사들의 반발에도 물러남 없이 추진하고 있는 '의대 정원 2000명 확대'가 지방 의료 수준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를 주제로 연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현재 정부에서 의사 정원의 증원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대구)가톨릭대 의과대학은 전통의 명문 의대"라며 "지역 의료 필수 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정원을 충분히 늘리고 지역에서 중고등학교를 이수한 지역 인재 T/O(Table of Organization·규정에 의해 정한 인원)를 대폭 확대해 지역 인재 중심의 의대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립 의대와 지역 의대에 대한 시설투자도 대폭 확대하겠다"고 했다.
[대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 주제로 열린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4.03.04.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윤 대통령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등 대구 발전을 위한 사업에 아낌없이 투자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대구 교통망 혁신에 기폭제로 만들겠다"며 "2030년 개항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공항 건설에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연계 고속 교통망도 확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 서대구, 신공항, 의성을 연결하는 대구경북신공항 광역급행철도를 건설하고 GTX급 차량을 투입하겠다"며 "신공항 개항 시기 맞춰 팔공산을 관통하는 민자 고속도로가 순조롭게 개통되도록 지원해 동대구와 동군위간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K2 공항 이전 부지 개발에 정부 차원에서 더 힘을 쏟겠다"며 "대구 도심의 군부대 이전도 금년 내 후보지가 결정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작년 8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대구 달성군 국가 로봇테스트필드에는 20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구가 전통적으로 강점을 가진 기계 금속 부품 산업을 토대로 로봇 미래 모빌리티가 대구 산업을 이끌어가게 될 것"이라며 "로봇 관련 기업들이 대구에서 편하게 개발과 실증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테스트필드 건립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수성알파시티를 국가 디지털 혁신지구로 조성해 제조업과 디지털 융합을 이끄는 R&D(연구개발) 핵심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8000억 규모 건립 예정인 SK 수성알파시티 AI(인공지능) 데이터센터에서 AI 관련 대형 R&D 과제들이 연구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구시가 수성알파시티에 기회발전특구를 신청하면 정부는 세제혜택과 규제특례를 비롯한 다양한 지원을 펼쳐 기업들이 투자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이에 더해 대구를 교육발전특구의 성공적 모델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첨단 신산업으로 우뚝 솟는 대구' 주제로 열린 열여섯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4.03.04.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윤 대통령은 대구를 관광·문화의 도시로 만들겠다고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대구 시내 중심 동성로 일대를 대구 최초의 관광특구로 지정해 청년과 관광객들로 붐비게 만들겠다"며 "동성로 로데오거리는 청년이 음악과 공연을 자유롭게 펼치며 문화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하는 청년 예술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했다.

또 "지금은 산업과 문화가 함께 가야 한다"며 "대선 때 약속드렸듯 국립뮤지컬콤플렉스와 국립근대미술관을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 대구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염색 산단 매립장 하수처리장 악취 문제도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구가 대한민국 발전의 큰 역할을 해왔지만 지금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구에서 혁명적 변화가 일어날 수 있도록 정부가 과감한 지원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구 지역의 로봇·이차전지·데이터 등 첨단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인, 학부모, 학생, 지역 주민, 대구시 지방시대위원 등 국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한화진 환경부 장관, 백원국 국토부 2차관, 홍준표 대구광역시장, 강은희 대구광역시 교육감, 홍원화 경북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등이 함께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