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TK 팔공산, 국가가 명품 국립공원으로 키울 것"

[the300]

안채원 l 2024.03.04 17:04
[대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4회 국립공원의 날 및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식에서 기념 퍼포먼스를 위해 한 학생의 손을 잡고 무대로 향하고 있다. 2024.03.04.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윤석열 대통령이 4일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식'을 찾아 "이제 중앙정부(국가)가 나서서 팔공산을 더욱 잘 가꾸고 발전시켜 더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는 명품 국립공원으로 키워내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 기념식에 참석해 "대구와 경북의 자랑 팔공산의 국립공원 승격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제4회 국립공원의 날 기념식을 겸해 마련됐다. 1987년 국립공단이 설립돼 국립공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가 시작된 이래 국립공원 관련 행사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팔공산은 이번 승격으로 우리나라의 23번째 국립공원이 됐다. 윤 대통령은 대선 당시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약속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팔공산은 역사와 문화, 자연이 어우러진 대한민국의 명산"이라며 "팔공산은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일상에 지친 시민들께 휴식의 공간이 돼 왔다. 저도 대구에서 세 차례 근무를 했고, 동료들과 팔공산을 자주 찾아 늘 힘을 얻어가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1년에 358만명이 찾는 팔공산이 이제야 국립공원이 된 것은 오히려 늦었다는 생각이 든다"며 "팔공산을 찾는 것은 사람뿐만이 아니다. 팔공산은 태백산맥과 낙동강을 잇는 우리나라의 핵심 생태계 축"이라고 했다.

또 "15종의 멸종위기종과 5200여종이 넘는 야생 생물이 서식하는 자연자산의 보고"라며 "이처럼 소중한 팔공산을 제대로 관리하고 보존해서 우리 미래 세대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모든 분이 안전하면서도 불편 없이 팔공산 국립공원을 누리실 수 있도록 탐방로, 주차장, 화장실을 비롯한 노후 시설을 대폭 개선하겠다"며 "이동이 어려우신 분을 위해 무장애 탐방로와 같은 인프라를 확충해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공원으로 만들겠다. 팔공산 국립공원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불교문화 유산들이 팔공산 국립공원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주변 환경 개선에 힘쓰겠다"며 "정부는 우리 팔공산을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립공원, 더 나아가 세계인이 찾아오는 대한민국 대표 명산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저에게 대구와 경북은 각별한 곳이다. 공직 생활을 처음 시작한 곳도, 사회생활과 인간관계를 배운 곳도 바로 이곳"이라며 "어려울 때마다 대구시민, 경북도민께서 늘 큰 힘을 주셨다. 저와 우리 정부는 대구와 경북이 새로운 도약을 이룰 수 있도록 든든하게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구·경북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및 지역 불교계,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및 임직원과 국립공원 명품마을 주민 등 총 500여명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등이,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