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계양에 대해 아는 것 없는 이재명, 토론회 돌연 비공개"

[the300]"오늘 9시 OBS TV토론 꼭 시청해 달라"…李 여성차별 발언에 "살림은 男인 저도 잘해"

박소연 l 2024.04.02 17:44
1일 오후 경기 부천시 OBS 경인TV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4.01. /사진=뉴시스 /사진=

4·10 총선을 8일 앞둔 가운데 최대 격전지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가 상대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한 각종 논란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

원 후보는 2일 이 대표가 자당 여성 후보 지원유세를 하면서 '살림은 역시 여성들이 잘한다'고 밝힌 데 대해 "살림은 남성인 저도 잘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1일) 인천 미추홀구 용현시장에서 남영희 후보 지원유세를 하며 "여기 남성분들 조금 억울하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살림은 역시 여성들이 잘하더라"고 했다. 현장에서 미지근한 반응이 나오자 이 대표는 "남자분들 섭섭하게 생각하지 마시라. 다 잘한다 그 말이다"라고 수습했다.

원 후보는 이화여대 초대 총장 김활란 여사 등이 학생들을 미 장교에게 성상납시켰다는 발언을 한 김준혁 민주당 경기 수원정 후보도 비판했다.

원 후보는 김 후보와 이 대표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여성차별, 왜곡, 비하하는 사람은 정치할 자격 없다. 어떻게 이런 사람들만 모아서 국회의원 공천까지 하는지 신기하기까지 하다"며 "'친명'이면 모든게 용납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원 후보는 전날 이 후보와의 계양을 후보와의 TV토론회가 갑작스럽게 비공개된 것과 관련해서도 강력 항의하고, 토론회 시청을 요청했다. 이 후보가 토론회 공개에 자신이 없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드러내는 전략이다.

원 후보는 "선거관리위원회와 토론회 진행을 위탁받은 OBS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공정한 선거를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원 후보와 이재명 후보 간의 TV토론회는 당초 '공개 방송'으로 진행되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토론회 시작 1시간 전 이재명 후보 측이 요청하자 돌연 OBS는 '비공개 진행'과 '보도유예(엠바고)'를 결정했다.

원 후보측은 토론회 직후 선관위 측에 '토론회 저작권' 소유 여부를 확인한 뒤 법적 검토를 거쳐, 토론회를 참관한 캠프 관계자가 작성한 녹취록을 언론사에 제공했고, 이에 토론회 관련 기사가 오후 6시 30분쯤 게시됐다. 토론회 내용을 다룬 보도를 두고 이 후보 측에서 반발하자, 선관위 관계자가 "토론회 저작권이 OBS에 있다"며 돌연 말을 바꿨다는 게 원 후보측 주장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거들었다. 한 위원장은 이날 대전 유성의 지족역 사거리 지원 유세 현장에서 "이 대표가 원 후보와 OBS에서 토론했다고 한다. 토론하는데 갑자기 이 대표가 반발해서 생방송 공개되는 것을 막았다고 한다"며 "오늘 이 대표 어디 있는지 아시지 않냐. 법정에 가 있는데 법정도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법정도 공개되는데 왜 총선 앞둔 유력 후보자 사이의 토론이 공개되지 않아야 하냐"고 지적했다.

원 후보는 'TV토론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라는 게시글을 올리고, "계양에 와서 한 것도 없고, 계양에 대해 아는 척만 하지 정작 아는 것도 없는 것 같고, 공약을 하긴 하는데 어디에 무슨 공약을 했는지 알고나 있는 건지 의문이라면 계양 국회의원이라고 할 수 있나"라고 이 대표를 저격했다.

이어 "오늘 9시 OBS TV 토론 꼭 시청해 달라. 그리고 투표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