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직접 만나겠다"…尹대통령, 박단 대전협 회장 초대

[the300]

박종진, 안채원 l 2024.04.02 18:24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민생을 챙기는 정부’를 주제로 사회 분야 민생토론회 후속조치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4.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의대 증원에 반발해 집단행동을 벌이고 있는 전공의들을 직접 만나겠다고 밝혔다. 의사 집단행동이 장기화되면서 국민적 우려가 커지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힌데 이어 최우선적으로 의료 현장을 떠난 전공의와 얼굴을 맞대고 대통령이 대화하겠다는 뜻이다.

대통령실은 2일 오후 언론공지를 통해 "대통령실은 국민들에게 늘 열려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의료계 단체들이 많지만 집단행동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듣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의대 교수들이 윤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회(대전협) 회장의 조건 없는 만남을 촉구한데 따른 응답 성격이다. 조윤정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비상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고려대 의대 교수)은 이날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박단 대전협 회장에게 부탁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현재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이다. (윤 대통령이) 박 대표를 초대한다면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봐달라, 잠시나마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이어 "윤 대통령과 박단 대표의 만남이 성사되면 (언론에서는) 두 분의 만남을 존중해달라"며 "두 분의 만남이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했다.

조 위원장은 "정치 문외한인 교수의 관점에서는 이 모든것이 정치의 관점으로 해석되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대통령께서도 (전공의들이) 반항만 한다고 고깝게 여기지 마시고 아들 딸들에게 귀를 내어주고 사랑의 마음으로 껴안아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박단 회장의 만남이 성사될 경우 전공의들의 미복귀 사태 해결의 단초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전날 윤 대통령은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의대 2000명 증원 방침과 관련해 의사들에게 "더 타당하고 합리적인 방안을 가져온다면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 의료계, 정부가 함께 꾸리는 사회적 협의체도 거론했다.

정부가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대란을 막기 위해 연일 대화를 호소하는 가운데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서 '확실한 과학적 근거'를 전제로 2000명 '숫자'의 조정 가능성까지 연 것이다. 의사 측이 증원 숫자를 줄이고 싶으면 정부의 논리를 뛰어넘는 합리적 근거로 설득하라는 얘기다. 의사 측은 '2000명 증원'을 먼저 철회하지 않으면 대화하지 않겠다며 정부의 호소를 거부하고 있는 중이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