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준혁 '이대생 성상납' 발언에 "부적절…사과 권고"

[the300]

오문영 l 2024.04.02 21:49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수원정에 출마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일 경기도 수원시 매탄동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4.02. jtk@newsis.com /사진=김종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가 2일 김준혁 경기 수원정 후보에게 이화여대 구성원들에 사과할 것을 권고했다. 김 후보는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이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에게 성상납시켰다는 근거 없는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날 오후 김민석 종합상황실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선대위 상황실은 김준혁 후보의 과거 유튜브 방송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해당 학교와 구성원들에게 사과할 것을 김 후보에게 권고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2022년 8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서 "전쟁에 임해 나라에 보답한다며 종군위안부를 보내는데 아주 큰 역할을 한 사람이 김활란(이화여대 초대 총장)"이라며 "미군정 시기에 이화여대 학생들을 미군 장교들에게 성 상납시키고 그랬다"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이화여대는 2일 입장문을 내고 김 후보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이화여대는 "최근 유튜브와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된 김준혁 후보의 본교 구성원에 대한 명예훼손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바"라며 "김 후보의 발언은 본교와 재학생, 교수, 동창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본교 이미지를 크게 실추시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준혁 후보가 검증되지 않은 자료와 억측으로 본교와 구성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엄중히 대응할 방침"이라며 "본교는 김 후보가 지금이라도 자신의 발언과 태도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후보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에서도 해당 논란을 두고 공세에 나섰다. 이화여대가 위치한 서울 서대문갑의 이용호 국민의힘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화여대 초대 총장인 김활란 여사를 종군 위안부 동원자로 낙인찍었다"며 "이화여대 초대 총장, 졸업생 그리고 재학생 등 모든 구성원을 능멸한 김 후보는 즉각 후보에서 사퇴하라"고 했다.

김 후보는 이 외에도 박 전 대통령이 교사 시절 학생과 성관계를 가졌을 가능성, 수원 화성을 여성의 가슴에 비유하는 발언 등을 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김준혁 후보 측은 과거 발언들이 논란이 되자 입장문을 내고 "여러 매체가 김 후보의 유튜브 발언을 발췌 편집해 보도하고 있다. 발언의 근거가 없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성상납 발언과 관련해 이임하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교수의 '한국전쟁과 여성성의 동원'(2004) 학술자료를 근거로 제시하기도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