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벨트' 광진갑 초박빙 접전…이정헌 45.5% vs 김병민 45%

[the300]

정경훈 l 2024.04.03 10:24
4.10 총선 서울 광진갑에 출마한 이정헌 민주당 후보(왼쪽), 김병민 국민의힘 후보(오른쪽). /사진=뉴스1

4·10 총선 수도권 격전지 '한강벨트'에 속하는 서울 광진갑에서 이정헌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병민 국민의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초박빙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지난 1일 서울 광진갑 만 18세 이상 남·녀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지역구 후보 지지율을 묻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 후보가 45.5%, 김 후보가 45.0%로 나타났다.

'지지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4.1%,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3%로 조사됐다. (유·무선 ARS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 후보는 20~50대에서 강세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보면 연령별로는 △'20대 이하' 이 후보 47.6%, 김 후보 44.2% △'30대' 이 후보 49.1%, 김 후보 37.4% △'40대' 이 후보 49.4%, 김 후보 39.4% △'50대' 이 후보 50.6%, 김 후보 43.2%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는 김 후보가 우위였다. △'60대' 김 후보 53.5%, 이 후보 40.5% △'70대 이상' 김 후보 59.9%, 이 후보 30.9%로 조사됐다.

지역구 내 동별로는 △중곡 1·2·3·4동 이 후보 47.1%, 김 후보 43.9% △능동·구의2동·광장동·군자동 김 후보 46.1%, 이 후보 44.1%의 지지율을 보였다.

적극 투표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이 후보 지지율이 45.8%, 김 후보 지지율이 45.4%로 두 후보 간 지지율이 0.4%P로 조사됐다. 적극 투표층은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투표하겠다' '가능하면 투표할 것'이라는 의사를 내비친 유권자다.

비례대표 정당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광진갑 유권자 중 30.4%가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에 투표하겠다고 했다. 23.9%는 조국혁신당에 투표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20%였다.

이어 △개혁신당 6.1% △자유통일당 3.7% △새로운미래 3.5% △기타정당 3.4% △녹색정의당 3%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이 없다'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각각 3%였다.

연령별로 보면 국민의미래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0대(28.9%) 60대(44.5%), 70대 이상(37.2%)에서 1위를 차지했다. 조국혁신당에 투표한다는 응답은 40대(34.9%), 50대(33.8%)에서 1위를 보였다. 더불어민주연합은 20대 이하(25.9%)에서만 국민의미래와 조국혁신당을 앞서 1위를 차지했다.

김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 중 국민의미래에 투표하겠다는 비율은 64.2%였다. 이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 중 40.1%가 더불어민주연합에 투표하겠다고 했다. 45.4%가 조국혁신당에 투표하겠다고 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