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의대 증원 1년 유예해야…5월 안에 해결 필요"

[the300]

안재용 l 2024.05.14 15:38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국민·환자들이 원하는 개선된 우리나라 의료시스템 공청회'에서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2024.5.1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의대 정원 증원 논란과 관련해 "해법은 단 하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의대 증원을 1년 유예하고 협의체를 만들어 내년부터의 증원규모를 합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국민·환자들이 원하는 개선된 우리나라 의료시스템' 공청회에서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 길어야 5월 한 달 아니겠나. 이 안에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벌써 시작됐는데 여름부터 지방 의료들을 중심으로 수많은 의료원이 도산될 것이고 결국 서울, 나중엔 빅5 병원까지도 곤란한 지경에 처하거나 도산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피땀 흘려 수십 년 동안 만들어놓은 의료시스템 전체가 붕괴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안 의원은 "학생들도 전공의도 다 사표를 내지 않았는가. 내년에 인턴으로, 공보의로 갈 사람이 없어서 우리가 강화하려고 했던 지방의료가 파탄나고 군의관으로 갈 사람도 없어지게 된다"고 했다.

안 의원은 "이걸 방치하면 내년에 새로 뽑힌 1학년 3000명에다 요즘 말하는 1500명 증원된 아이에 3000명의 유급한 학생까지 (학교를) 다녀야 한다. 7500명이 들어와 지금보다 두배가 아니라 두배를 훨씬 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래선 의대교육이 제대로 될 수가 없고 의료 질은 하락할 수밖에 없다"며 "세계적 수준의 우리나라 의료질이 바닥으로 떨어지게 되면 최종적인 고통과 피해는 전국민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