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젤렌스키와 통화…"우크라이나 국민 지원·협력 계속"

[the300]

민동훈, 안채원 l 2024.05.14 19:24
[키이우(우크라이나)=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키이우 성 소피아 대성당을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7.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양국간 협력과 우크라이나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젤렌스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통화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지난해 7월 키이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한 데 이어 오늘 통화하게 돼 반갑다"며 "우리 정부가 우크라이나 평화 회복과 전후 재건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지원과 협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우크라이나 평화 연대 이니셔티브' 후속조치를 통해 우크라이나에 다양한 지원을 제공해온 데 대해 각별한 사의를 표하고 "전쟁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한국과 계속 연대하며 협력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러면서 내달 중순 스위스 뷔르겐슈톡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평화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을 초청하고 우크라이나 평화 정착에 한국이 계속 기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양국 정상은 전쟁의 조속한 종식과 평화 회복, 우크라이나의 자유와 평화·번영을 위해 계속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