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사에서 손 맞잡은 여야…"화합·소통해 나아가자"

[the300]여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與 "국민통합"-野 "尹, 통합메시지 내길"

박상곤, 차현아 l 2024.05.15 14:16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국민의힘 추경호(왼쪽)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앞서 인사나누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15.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여야 지도부가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15일 나란히 봉축법요식에 참석하며 불심 잡기에 나섰다. 여야는 서로 다른 쟁론을 화합해 하나로 소통하자는 뜻이 담긴 '원윤회통'(圓融會通) 정신을 강조하며 그 뜻을 새겼다.

추경호 국민의힘·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조계사에서 만난 두 원내대표는 손을 맞잡은 채 웃으며 계속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이외에도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김준우 정의당 대표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전날 병원에서 퇴원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봉축 법요식에 자리하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왼쪽)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15.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이날 여야는 모두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아 화합하고 소통하자'고 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갈등과 대립의 상황을 겪고 있는 지금의 우리에게 '소통'을 통해 대립과 모순을 극복하고 '화합'을 이루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다가온다"며 "국민의힘은 화합과 소통의 정신이 담긴 '원융회통' 정신을 되새기며 우리 사회가 갈등과 대립을 뛰어넘어 평화와 화합으로 나아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어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들어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 소외된 이웃을 세심히 보듬으며 국민통합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고 했다.

전날 병원에서 퇴원한 이 대표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원융회통 정신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원융회통 정신의) 가치를 등불 삼아 우리 정치도 적대와 반목을 극복하고 오직 민생의 길로 전진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며 "정치가 해야 할 책무를 되새기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나하나의 생명에 우주의 무게가 담겨 있다. 국민의 생명을 천금같이 여기는 것은 국가의 기본 책무"라고 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부와 국회는 화합과 상생이라는 불교의 가르침으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 삶을 보듬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민생과 경제의 어려움으로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위한 통합의 메시지를 내놓기를 바란다. 또한 윤 대통령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겨 오만과 독선을 내려놓고 반목과 갈등의 정치에서 탈피하기를 호소한다"고 했다.

이날 봉축법요식을 찾은 윤 대통령과 인사를 나눈 조 대표는 "'자비'의 마음을 다시 새겨본다"며 "불교의 자비는 진흙밭에 피어난 한줄기 연꽃의 청량한 향기와 같다. 국민께 희망을 불어넣어 주시는 전국 사찰의 스님들과 불자님들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올린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15.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