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日라인 사태' 과방위 소집 野 요구에 "다음주초 개최"

[the300]"방심위 징계 남발 등 문제는 22대 국회서 다뤄야"

박소연 l 2024.05.16 08:22
장제원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18./사진=뉴시스 /사진=추상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네이버 라인 사태'를 다루기 위한 야당의 과방위 소집 요구에 내주 초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의 징계 남발 등에 대해선 22대 국회에서 다뤄야 한다고 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오늘 과방위 소집을 요구했다. 라인 사태와 방통위, 방심위 관련 현안 질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저는 라인사태로 인해 국민들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21대 국회지만 해야 할 일은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민주당이 요구하는 방심위의 징계 남발 문제와 이에 따른 방통위의 소송 예산 낭비 문제와 같은 예산 심의와 기관 운영에 대한 지적들은 새로 꾸려질 22대 국회에서 다루는 것이 맞다고 판단된다"며 "그러므로 여야 간사님들께서 라인사태에 대한 긴급현안 질의를 안건으로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을 마친 다음 주 초로 일정을 합의해 주시면 상임위를 개최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과방위 야당 간사인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 라인야후 사태 논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징계 남발과 이에 따른 방송통신위원회의 소송예산 낭비에 대한 현안 질의를 세 가지 안건으로 16일 오후 2시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