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혁신당, 약칭은 '혁신당'…7월 첫 전당대회서 대표·최고위원 선출

[the300]

차현아 l 2024.05.20 15:56
[광주=뉴시스] 조수정 기자 =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조 대표는 이날 '5·18 폭정종식'이라고 수놓인 검은 넥타이를 착용했다. 2024.05.18. chocrystal@newsis.com /사진=조수정

조국혁신당이 당의 약칭을 '혁신당'으로 정하고, 오는 7월20일 창당 후 첫 전당대회를 열어 새로운 당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다.

조국혁신당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차 당 대표단 회의에서 이 같이 정했다고 밝혔다. 조국혁신당의 약칭은 당헌 1조에 명시한다. 7월20일 전당대회는 오후 2시 수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린다.

전당대회에서는 당 대표, 최고위원단 2명을 뽑을 에정이다. 투표는 7월 18일부터 사흘 동안 전자투표 방식으로 진행되며 6월 30일까지 당비를 납부한 당원이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첫 전당대회인만큼 당의 비전도 선포한다. 이 비전을 만드는 작업은 당 내 한시적 조직인 비전위원회를 통해 진행한다. 비전위원회는 신장식 당선인이 위원장을 맡아 조국혁신당의 비전, 가치, 지향점,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서왕진 당선인·윤영상 특보·장은주 영산대학교 교수·유대영 혁신연구원 부원장 등도 비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

조 대표는 이날 대표단 회의에서 "비전이란, 헌법으로 치면 전문에 해당하는 조국혁신당의 당헌과 당규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문서가 될 것"이라며 "외국 정치사나 이념이 아닌 한국 정치 철학과 역사에 뿌리를 둔, 우리가 계승하고 나아갈 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고 문서 형태로 정리된 비전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