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우리 정부가 먼저 검토"

[the300]

한정수 l 2024.05.21 09:25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사진=김휘선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2018년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인도 측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정부가 이와 배치되는 설명을 내놨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당초 인도 정부는 2018년 11월 허황후 기념공원 착공식과 디왈리 축제에 강경화 당시 외교부 장관을 초청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여타 외교일정으로 강 전 장관 참석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인도 정부에 통보했다. 이후 인도 정부는 도종환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다시 초청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도 전 장관 행사 참석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영부인이 함께 인도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의 이 같은 설명에 인도 정부가 총리 명의의 초청장을 보내왔다는 것이 외교부 설명이다.

외교부는 외교부 출장자에 대해서만 여비를 지급했고 김 여사 관련 예산은 문체부가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김 여사 방인 행사 주관부처인 문체부에서 관련 예산을 편성 및 지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대담 형식의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를 통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에 대해 "당시 모디 총리가 허황후 기념공원 조성 계획을 설명하면서 개장 때 꼭 다시 와 달라고 초청했다. 나로서는 인도를 또 가기가 어려워 고사했더니 인도 측에서 '그렇다면 아내를 대신 보내달라'고 초청해 아내가 대신 개장 행사에 참석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이 얘기를 소상하게 하는 이유는 지금까지도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 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당시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을 "(배우자의) 첫 단독 외교"라고 평가했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이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김 여사가 단독으로 인도를 방문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은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