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한동훈 출마설에 "인기는 거품…당 대표는 다른 문제"

[the300]

안재용 l 2024.05.21 09:21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라인야후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5.13.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대표 출마설에 "인기는 거품이다"라며 "당 대표는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지난 20일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인기와 당대표를 하는 건 다른 문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영어로 인기를 스킨딥(skin-deep, 피부 한 꺼풀 두께로 미미한 것)이라고 하지 않는가. 인기는 좋았을 때도 있고 떨어질 때도 있는 것인데 인기를 가지고 '전당대회로 나와라'로 해석하는 건 본인이 전대에 출마하고 싶은 생각이 있기 때문이다"고 했다.

윤 의원은 "도서관에 가서 책 본 것은 거의 연출로 결국 전당대회로 들어오기 위한 하나의 몸풀기 수순으로 보인다"며 "지금은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는 것이 맞지만 본인이 하고 싶으면 누가 못 말린다"고 했다.

윤 의원은 "다만 인기라는 게 반짝하고 가는 것으로 황교안 대표를 반면교사를 해 보라"며 "황 전 대표가 우리 야권의 최고의 대선 주자였는데 당 대표를 하면서 결국 어떻게 됐냐, 지지율이 많이 급전직하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인기는 있다가도 없어지는 것이기에 본인이 정치와 권력에 대한 준비가 얼마큼 돼 있느냐 이게 중요하고 본인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