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인 지도체제' 다시 띄운 황우여 "한동훈도 부담이 적을 것"

[the300]

안재용 l 2024.06.11 11:53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6.10/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인 지도체제로 전환되면)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도 훨씬 부담이 적을 것"이라며 "(대권 도전을 위해) 조용히 나가도 당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11일 오전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2인 지도체제가 한 전 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한 카드라는 비판에 대해 "글쎄, 견제가 될까"라며 "그분이 나올지 안 나올지도 확정이 안 된 상황이지만, 그분이 나오고 대권에 도전하기 위해 '나는 사임하겠다' 한다면 엄청난 정치적 부담을 느낄 것"이라고 했다.

황 위원장은 "왜냐하면 전당대회와 지방선거는 어떻게 하냐는 당내의 아주 큰 우려가 있을 것"이라며 "근데 (2인 지도체제로) 후계자가 있으면 '후계자가 있기 때문에 내가 조용히 나가도 당은 그대로 유지된다'하고 훨씬 부담이 적을 것"이라고 했다.

황 위원장이 제안한 2인 지도체제는 당 대표 선거에서 1위를 차지한 후보가 당 대표를 맡고 2위가 수석 최고위원을 맡는 방식이다. 당 대표 궐위 시 수석 최고위원이 당대표직을 승계받는다는 점이 현행 단일 지도체제와 다르다.

황 위원장은 "당장 대권주자들이 (대선에) 나온다고 하면, 내년 9월이면 사임해야 한다"며 "그러면 다시 4개월에서 6개월에 걸치는 비대위 체제가 다시 들어선다. 그다음에 바로 지방선거인데 어떻게 지방선거를 치르냐"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전당대회 룰 개정 발표와 관련 "오늘쯤 (발표)할까 했는데 국회 사정 때문에 하루쯤 연기되는 것 같다"며 "특위가 결정하는 기간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는 좀 (곤란하다)"고 말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