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박지원·노영민 등 역대 정권 비서실장 초청…"의견 경청"

[the300]

안채원 l 2024.06.11 17:02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정진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열린 역대 대통령비서실장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한 비서실장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지원 전 대통령비서실장(김대중 정부), 김우식 전 대통령비서실장(노무현 정부), 류우익 전 대통령비서실장(이명박 정부), 이병기 전 대통령비서실장(박근혜 정부),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문재인 정부), 이관섭 전 대통령비서실장(윤석열 정부)이 함께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6.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사진=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재인·박근혜 정부 등 역대 정부의 대통령 비서실장들을 초청해 국정운영 등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대통령실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 실장이 이날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역대 대통령 비서실장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전 실장(김대중 정부), 김우식 전 실장(노무현 정부), 류우익 전 실장(이명박 정부), 이병기 전 실장(박근혜 정부), 노영민 전 실장(문재인 정부)과 정 실장의 전임자인 이관섭 전 실장이 참석했다.

이날 환담에서 역대 정부 비서실장들은 "민생과 경제 회복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주문했다. 이에 정 실장은 "전 정부 비서실장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정운영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역대 대통령 비서실장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대통령실은 "당면한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민생 현안들을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경륜 있는 대통령 비서실장들의 지혜과 고견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정진석 실장이 직접 초청해 마련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