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청문회 추진 논의"

[the300]

김성은 l 2024.06.17 08:06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 등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 정무위 10대 당론 추진 법안 및 가계부채지원 6법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12/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관련 청문회를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정무위 차원에서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관련 청문회 추진 논의를 할 것"이라며 "아직은 국회 정무위원장 선출 전이기 때문에 이번주는 우선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 차원에서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문회 추진 논의 배경에 대해 강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너무 경솔하게 대처했다는 판단"이라며 "정무위원장이 정식으로 선출된 이후에 청문회 등 어떤 형태로든 의혹의 진위 여부는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민 권익위 전원위원 15명 전원 등에 대해 증인 신청하는 방안 뿐만 아니라 의혹의 중심에 있다고 판단하는 김 여사도 증인으로 소환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제재 규정 없음'을 이유로 들어 종결 처리했다. 청탁금지법상 공직자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다. 권익위는 국회 정무위 피감기관 중 한 곳이다.

한편 민주당은 17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정무위원장 등 아직 위원장이 결정되지 않은 7개 상임위원회에 대해 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정무위원장 선출을 마친 뒤 전체회의를 통해 청문회 개최의 건을 상정하고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