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美 조지아 주지사에 "전기차·배터리 우호적 환경 지원을"

[the300]

안채원 l 2024.06.18 17:45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 접견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1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를 만나 "전기차·배터리 등 분야에서 조지아주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우호적인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미국 남부 조지아 주에는 기아자동차, SK온 등 국내 기업들의 공장이 있다.

대통령실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켐프 주지사를 접견하고 한-조지아주 협력 관계와 한미동맹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켐프 주지사가 지난해 조지아주와 한국 간 경제협력 증진 공로로 '벤 플리트 상'(매년 한미 관계에 공헌한 인물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을 수상하는 등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적극 기여해 온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켐프 주지사에게 "조지아주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한-조지아주 간 상호호혜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조지아주에 거주하는 약 10만명의 한인 동포들이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서 조지아주의 발전에 기여해 나갈 수 있도록 켐프 주지사가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켐프 주지사는 "한미동맹이 대통령님의 리더십 하에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게 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특히 한국 기업과 한인 사회는 조지아주의 발전에 없어서는 안 될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조지아주 협력과 한미 관계가 경제, 인적교류, 문화 등 각 분야에서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주지사로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