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장동혁, 최고위원 도전 시사…"어떤 형태로든 역할해야"

[the300]

한정수 l 2024.06.21 10:36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한 가운데 대표적 '친한'(친한동훈)계 장동혁 의원이 "어떤 형태로든 전당대회에서 역할을 해야 할 것 같다"며 최고위원 출마를 시사했다.

장 의원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20일) 원내대표에게 원내수석대변인직을 사퇴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입장이 정리되면 따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출마 결단 시점에 대해서는 "늦지 않게 결심해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만약 최고위원을 출마한다면 대변인직에서 사퇴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저런 고민 끝에 어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장 의원이 한 전 위원장과 러닝메이트로 당대표 등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는 목소리가 꾸준히 나왔다.

한편 장 의원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서는 "전당대회는 당원의 축제이고 당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당을 쇄신하고 변화시켜야 한다"며 "훌륭한 분들이 전당대회에 많이 출마하면 그만큼 좋은 경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