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당한 예우받는 보훈문화 확산"…尹, '6.25참전영웅 위로연'

[the300]

박종진 l 2024.06.25 12:41
[대구=뉴시스] 최진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5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74주년 행사에서 6·25의 노래를 제창하고 있다. 2024.06.25. myjs@newsis.com /사진=최진석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4주년을 기념해 참전유공자 위로행사를 열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5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6·25전쟁 제74주년 행사'에 이어 ' 6·25참전영웅 초청 위로연'에 참석해 "저는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을 모든 국민들이 영원히 기억하고 영웅들께서 합당한 존중과 예우를 받는 보훈 문화를 확산해 나가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위로연에는 6·25참전유공자회장 및 참전유공자 60여 명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휴전 이후 70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북한은 지금 이순간에도 대한민국을 향해 각종 도발을 일삼으며 우리의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 동포들을 굶주림으로 몰아넣고 기본 인권조차 박탈하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오물을 풍선에 담아 상식에 벗어난 비열한 방식으로 도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 정부와 군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고 단호하게 이 도발에 맞설 것"이라며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키는 것이야말로 70여 년 전 나라를 지키기 위해 청춘을 바친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앞서 기념식에서도 "강력한 힘과 철통같은 안보태세야말로 진정한 평화를 이룩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맺은 조약에 대해서는 "시대착오적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올해 6.25전쟁 기념 행사는 전쟁의 전환점이 된 다부동·영천·포항 전투 등 대구·경북지역 전투를 집중 조명하고 대통령이 직접 지방 거주 참전유공자를 찾아가 감사를 전하기 위해 대구에서 개최됐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