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승원, 식약처 로비 의혹에 "정치검찰의 짜맞추기 수사"

[the300]

차현아 l 2024.07.10 14:20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승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6.25. kch0523@newsis.com /사진=권창회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과 관련된 식품의약품안전처 로비 의혹에 대해 "검찰개혁에 앞장선 야당의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에 대한 정치검찰의 짜맞추기식 수사와 검언유착"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관련 의혹이 있다며 제 실명을 거론한 언론보도가 있었다"며 이 같이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경기도 소재 한 대학교에서 개발한 코로나(COVID-19) 백신이 식약처 내 알력 싸움으로 임상 승인이 지연됐다는 민원이 있어 문자메시지 형식으로 식약처장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에게는 국민의 어려움을 살피고 해결해야 할 소임이 있다"며 "적법한 절차에 따라 (국민의 어려움을) 관계기관에 알리는 건 국회의원이 수행해야 할 당연한 책무이고 저는 이 책무를 성실히 수행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혹시나 이 민원으로부터 제가 알지 못하는 어떤 후원금이 한 푼이라도 있는지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는 심정으로 수 차례 확인했지만 십원 한 장도 없다"며 "제 통장을 살펴본 검찰도 잘 아는 명백한 사실"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5월23일 조선일보가 로비 의혹을 최초로 보도했다. 저는 언론의 취재 요청이 있을 때마다 소상히 설명했고 (관련해서 취재한) 대다수 언론은 보도조차 하지 않았다"며 "검찰도 (해당 로비 의혹관련) 사건을 마무리해야 하니 한번은 검찰청에 방문해서 상황을 말해달라고 했고 이를 조율하는 과정에 갑작스럽게 실명을 거론하며 의혹이 사실인 것처럼 보도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검사에 대한 탄핵소추 관련 (국회 내) 조사를 앞둔 상황에서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정치검찰의 칼질이 야당 의원을 향할 것을 예상했고 그럼에도 검찰개혁을 시작했다"며 "그 포문을 법조인이자 (법사위) 야당 간사인 저로 시작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언론개혁과 검찰개혁은 저에게 주어진 소명대로 차근차근 추진해가겠다"고 했다.

한편 전날 TV조선은 2021년 문재인 정부 당시 한 바이오업체가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임상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식약처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검찰이 김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