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나를 바칠때 됐다..단식 돌입"

[the300]"원내1·2당 선거제 개혁 거부..참담한 심정으로 자신을 반성"

우경희 기자 l 2018.12.06 17:10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이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거대 양당이 내년도 예산안 단독 처리에 합의한 가운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단식을 선언했다.

손 대표는 6일 오후 긴급 의원총회에서 "원내 1당과 2당이 합쳐서 예산안 통과를 핑계로 선거제도 개혁을 거부하는 이 상황에서 우리가 단상을 점거하겠느냐, 마이크를 끄겠느냐"며 "나를 바치겠다. 오늘 이 시각부터 나는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나는 아까 그 소식을 듣고 참담한 심정으로 자신을 반성했다"며 "이제 나를 바칠 때가 됐다. 나이가 70이 넘었다. 내가 무슨 욕심을 갖겠느냐. 나를 바치겠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9%140건
  • 2 이해찬 7%108건
  • 3 김성태 6%104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