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공유제' 진화 나선 홍영표 "도입 기업에 인센티브 주는 것"

[the300] "유례 없는 제도 아냐…英·日 등 이미 도입"

이재원 기자, 안동현 인턴기자 l 2018.11.07 10:29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이 협력이익공유제와 관련, "이익을 공유하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것을 법으로 보장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익공유제 도입기업에 세액공제와 금융혜택 등을 주겠다는 것이 당정이 마련한 제도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익공유제 법제화가 마치 대기업 이익을 강제로 중소기업 나눠주는 것이라 부담이 커질거라고 한다"며 "취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과 상생을 촉진하자는 것에 있다"고 말했다.

당정이 제시한 이익공유 방식은 세액공제 등 인센티브 외에도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공동 연구개발(R&D) 이익 나누기 등이다.

그는 또 '전 세계 유례없는 제도'라는 지적에 대해 "영국 롤스로이스, 일본 후지쯔 등이 이미 이익공유제를 시행중"이라며 "약탈적인 원·하청 방식 대신,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모두 도움이 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익공유제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의 새로운 모델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