先 남북경협으로 제재 무력화?…통일부 “장관발언 왜곡”

[the300]“비핵화-평화정착-경제협력 선순환 강조한 것”

최태범 기자 l 2019.04.19 12:06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2회 뉴시스 통일경제포럼 '북한 경제개방, 전망과 과제'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19.04.18. yesphoto@newsis.com

통일부는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전날 한 행사의 축사에서 남북경협의 청사진을 언급한 것과 관련 ‘선(先) 경협으로 대북제재를 무력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데 대해 “장관의 발언을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당시 행사의 주제는 북한 경제개방의 전망과 과제에 관한 것이었다. 축사 내용은 행사 성격과 주제에 맞게 준비되는 것”이라며 “현안에 대한 입장 발표와 행사주제에 부합하는 중장기 비전 제시는 구분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전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2회 뉴시스 통일경제포럼’ 축사에서 “북한과의 경제협력이 본격화되면 투자확대, 일자리 창출,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이어져 우리 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고 했다.

김 장관은 “남북 경제협력은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오랜 기간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아온 '코리아 디스카운트'도 완전히 해소시킬 수 있다”며 남북경협의 청사진을 거듭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비핵화·평화정착의 과정과 경제협력을 통한 남북 공동번영의 과정이 연계돼 이뤄질 때 한반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취지”라며 “평화를 정착하고 경제에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차원에서 선순환을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 대북제재를 무력화하는 선경협이라고 하거나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이라고 하는 것은 장관의 발언을 왜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한미간 어느 때보다 빈틈없는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남북정상회담 추진 등 한반도 주요사안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