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환노위 "한국노총 합의 파기로 노동개악 명분 사라져"

[the300]野 환노위원들 20일 성명 발표…"이기권 장관도 사퇴해야"

김세관 기자 l 2016.01.20 09:47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사진=뉴스1.

‘노동시장개혁 5대법안(노동5법)’ 심사 주체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0일 “한국노총의 (노사정위원회 9·15 합의) 파기 선언으로 이제 새누리당과 정부의 '노동개악'은 단 1%의 명분도 사라졌다”고 말했다.

환노위 야당 간사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노사정위의 한 축인 한국노총이 합의 4개월 만에 파기를 선언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 등은 “정부와 새누리당의 ‘노동개악’ 처리 과욕이 결국 예상했던 파국을 불러온 것”이라며 “이번 파기 선언은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 등은 “새누리당은 9·15 합의문 작성 바로 다음날 상당수 미합의 내용을 포함한 법안을 당론으로 기습 발의했다”며 “고용노동부는 ‘합의와 다름없이 협의 하겠다’ 던 약속을 버리고 2개 지침 발표에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 등은 “오직 재벌 대기업만을 위한 민원해결용 법안과 지침 강행 준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노동개혁을 위한 쟁점이라거나 청년 일자리 창출용으로 호도하는 것은 국민을 얕보는 기만정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대환 노사정위원장도 이번 파기선언에 대해 공직자로서 책임지고 사퇴한다고 하니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도 공동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9%140건
  • 2 이해찬 7%108건
  • 3 김성태 6%104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