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강경화, '6·25 대리전' 동의안해…전쟁불가 주장엔 동의"

[the300]강경화, 국감서 "한강 작가 NYT 기고문, 표현·역사인식에 문제"

박소연 기자 l 2017.10.12 23:44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외교부는 12일 강경화 장관이 한강 작가의 뉴욕타임즈(NYT) 기고문과 관련해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언급한 발언에 대해 "6·25를 강대국의 대리전이라고 했던 한강 작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밤 해명자료를 통해 "(6·25는) 북한의 남침에 의해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어서 했던 발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서 제2의 전쟁이 벌어져서는 안된다는 작가의 주장에는 십분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장관은 이날 외통위의 외교부 대상 국감에서 한강 작가의 기고문에 대해 "작가로서 개인적인 생각은 있을수 있으나, 표현에 있어서나 역사인식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한강 작가의 글을 청와대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한 것에 대해서는 "저와 협의했다면 올리지 말라고 조언했을 것 같다"며 사실상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강 작가는 지난 7일(현지시간) NYT에 '미국이 전쟁을 언급할 때 한국은 몸서리친다: 승리로 끝나는 전쟁 시나리오는 없다'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평화적인 남북관계 개선을 주문하는 내용이지만 한국전쟁을 이웃 강대국의 '대리전'으로 평가한 데 대해서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