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회담 장소, 평양에 국한된 것 아냐…北 만나야 알 것"

[the300]판문점 등지에서 실무적인 정상회담 가능성도

최경민 기자 l 2018.08.10 11:33
【판문점=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2018.04.27.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제3차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장소를 평양으로 반드시 특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단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 정상회담의 장소가 평양"이라며 "평양을 기본으로 하되, 평양에만 국한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게(남북 정상회담의 평양 개최)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이라고 볼 수는 없다"며 "북한이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는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강조했다. 

4·27 판문점선언을 통해 남북은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에 합의했던 바 있지만, 청와대가 평양 외에서의 회담 가능성도 열어둔 것이다. 판문점 등지에서 3차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지난 5월 제2차 남북 정상회담의 경우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실무적으로 만나는 방식이었다. 한 차례의 실무적인 정상회담 후, 평양에서 4차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그림도 가능하다. 

김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서도 "일단 가을에 한다고 하는 판문점선언의 결과가 기본"이라며 "구체적인 시기를 정하는 것의 경우 양쪽에 다들 자기 생각이 있을 것이다. 오는 13일 고위급 회담에 남북이 모여서 생각을 내놓고 얘기를 하면서 정리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주요한 의제가 남북 정상회담이니, 청와대 관계자도 고위급 회담에 참석을 할 것"이라며 "시기는 빨리 정해지면 빠른 대로 할 것이고, 여유있으면 여유있는 대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 통일부는 남북이 고위급 회담을 오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북측은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자고 제의했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9%140건
  • 2 이해찬 7%108건
  • 3 김성태 6%104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