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북한산 석탄 반입, 국정조사 불가피"

[the300]"유엔 대북제재 결의안 위반, 北 비핵화 공든탑 무너질 수 있어"

안재용 기자 l 2018.08.11 11:34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6.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이 11일 북한산 석탄의 불법 수입 관련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정부가 러시아산 원산지 증명서가 위조된 사실을 사전에 알고도 방치한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중대한 외교적 현안을 지난 10개월 동안 뭉그적댄 것도 납득할 수 없을뿐더러 아무런 근거 없이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에서 확인되는 것은 정부의 오만과 독선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정부는 이러한 중대한 외교안보적 상황을 일개 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있다"며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에서도 드루킹 개인의 일탈이라고 꼬리 자르려고 했던 사실을 상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는 국제사회의 신뢰와 직결되는 중대한 문제"라며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 위반으로 국익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뿌리째 뒤흔드는 더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특히 러시아산 원산지 증명서의 위조 사실을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것이 점차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석탄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이번 사건조차 꼬리 자르기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북한 비핵화를 위해 수년간 쌓아온 탑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도 있다"며 "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정부의 조직적인 은폐 의혹을 밝혀내기 위한 '북한 석탄 게이트'로 규정하고 국정조사를 통해 북한산 석탄 반입의 진위 여부를 끝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11%101건
  • 2 김성태 10%91건
  • 3 김성태 10%9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