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수소차 예산 늘려야"…김동연 "전향적으로 볼것"

[the300]7일 예결위서 수소전기차 등 수소경제 예산 확대 공감

조철희 기자 l 2018.11.07 12:12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세먼지 저감과 녹색교통 실현을 위한 수소전기차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전국에 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진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미세먼지 해결 방안 중 하나인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와 관련 예산 증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회수소경제포럼을 이끌고 있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예결위 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정부가 810억원으로 편성한 수소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확충 내년도 예산안 규모가 작다고 지적하며 정부에 증액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수소전기차 구매보조금 예산을 2000대 대상으로 450억원을 편성했지만 이것을 5000대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며 "이같은 예산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요즘 미세먼지 때문에 난리인데 수소전기차 보급은 미세먼지를 해결할 수 있어 1석2조의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의 이같은 요구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수소경제 전체 예산이 내년도에 2200억원 정도로 올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며 "수소전기차 보급과 충전소 확충을 전향적으로 보겠다"고 답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수소경제로드맵 수립 과정에서 수소전기차 예산을 훨씬 더 많이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박 의원이 국회수소경제포럼을 주창하면서 제시한 좋은 의견을 수소경제로드맵에 담고 있다"며 "국회에서 이를 뒷받침하는 예산이 확보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수소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해서는 충전소 보급 계획이 중요하지만 관련 부처가 환경부와 산업부 등으로 나뉘어져 비효율적이라 이를 통합할 수 있는 기능이 필요하다며 콘트롤타워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