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김정은, 美 기자들과 동거…깜짝만남 가능성

[the300]김정은 숙소 멜리아 호텔에 백악관 기자들 프레스센터

하노이(베트남)=최경민 권다희 기자 l 2019.02.26 09:33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숙소로 유력한 베트남 하노이 멜라이 호텔 주변에서 베트남 군인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 백악관 출입기자들과 동거한다.

김 위원장은 26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베트남 하노이에 입성한 후 멜리아 호텔에 투숙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미 정상회담(27~28일) 이후 하루 이틀 더 머물 게 유력하다. 호텔 관계자는 "내일(26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로비 식당과 1층 바만 이용할 수 있다"며 "고층 라운지바는 전면 폐쇄된다"고 밝혔다.

멜리아 호텔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온 백악관 출입기자들을 위한 미국 프레스센터가 설치된다. 숙박도 이곳에서 할 것으로 알려졌다. 멜리아 호텔의 미국 프레스센터는 26일부터 28일까지 오전 7시~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김 위원장과 미국의 기자들이 같은 호텔을 쓰는 모습이 연출된 것이다. 김 위원장의 경호를 최우선시하는 북한 입장에서는 파격적인 결정이다. 

김 위원장과 미국 기자들 간 접촉이 있을 지 여부가 포인트 중 하나가 됐다. 미국 프레스센터는 멜리아 호텔 7층에 설치된다. 김 위원장은 22층에 머문다. 동선상 겹치지 않는다고 하지만, 호텔을 오고 가다가 미국 기자들과 김 위원장이 마주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